지적 재산권관련 | 민사& 가사 법률관련 | 형사 법률관련 | 노동& 행정 법률관련 l 개인채무자회생 및 소비자 파산

    노동과 행정 관련 법률 자료실입니다.
    사건 사고 법률 상식 정보 자료들이 모여있는 곳입니다.
    이곳은 고객들은 자료들을 올릴수 없습니다.

    고객들은 자유 게시판에 자료들을 올려 주십시요
검색할 제목,내용의 키워드를 입력하세요 
  211  1/15
   
이름   김인숙변호사 
제목   건설산업기본법상의 명의대여 

대법원 2007. 5. 11. 선고 2005도6668 판결
[사기·변조사문서행사·건설산업기본법위반][미간행]
【판시사항】
건설산업기본법 제21조가 금지하는 명의대여의 의미 및 건설업 명의 대여 여부의 판단 기준
【참조조문】
건설산업기본법 제21조, 제96조 제4호
【참조판례】
대법원 2003. 5. 13. 선고 2002도7425 판결(공2003상, 1396)
대법원 2003. 12. 26. 선고 2003도5541 판결(공2004상, 308)
【전 문】
【피 고 인】피고인 1외 4인
【상 고 인】검사
【원심판결】부산지법 2005. 8. 18. 선고 2005노442 판결
【주 문】
상고를 모두 기각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1. 상고이유 제1점에 대하여
원심판결의 이유를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이, 피고인들의 이 사건 변조사문서 및 사기의 점에 들어맞는 증거들의 신빙성을 배척하고, 달리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이 부분 공소사실에 대하여 피고인들에게 무죄를 선고한 조치는 정당한 것으로 수긍이 가고, 거기에 상고이유의 주장과 같은 채증법칙 위반으로 인한 사실오인 또는 법리오해 등의 위법이 없다.
2. 상고이유 제2점에 대하여
건설공사의 적정한 시공과 건설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하는 건설산업기본법(이하 ‘법’이라 한다)의 입법 취지와,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건설업의 면허·등록 기준을 엄격하게 규정하는 한편, 면허를 받거나 등록한 건설업자가 아니면 건설업을 영위할 수 없음을 그 본질적·핵심적 내용으로 하는 위 법의 관계 규정 등에 비추어 보면, 법 제21조가 금지하고 있는 “다른 사람에게 자기의 성명 또는 상호를 사용하여 건설공사를 수급 또는 시공하게 하는 행위”(이하 ‘명의 대여’라 한다)란, 타인이 자신의 상호나 이름을 사용하여 자격을 갖춘 건설업자로 행세하면서 건설공사를 수급·시공하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와 같은 목적에 자신의 상호나 이름을 사용하도록 승낙 내지 양해한 경우를 의미한다고 해석함이 상당하므로, 어떤 건설업자의 명의로 하도급된 건설공사 전부 또는 대부분을 다른 사람(이하 ‘시공자’라 한다)이 맡아서 시공하였다 하더라도, 그 건설업자 자신이 그 건설공사에 실질적으로 관여할 의사로 수급하였고, 또 그 시공 과정에 실질적으로 관여하여 왔다면, 이를 명의 대여로 볼 수는 없다.
나아가, 건설업자가 건설공사의 수급과 시공에 실질적으로 관여하였는지 여부는, 건설공사의 수급·시공의 경위와 대가의 약속 및 수수 여부, 대가의 내용 및 수수 방법, 시공과 관련된 건설업자와 시공자 간의 약정 내용, 시공 과정에서 건설업자가 관여하였는지 여부, 관여하였다면 그 정도와 범위, 공사 자금의 조달·관리 및 기성금의 수령 방법, 시공에 따른 책임과 손익의 귀속 여하 등 드러난 사실 관계에 비추어 객관적으로 판단하여야 할 것이고, 그 건설업자나 시공자, 기타 관련자가 수사기관이나 법정에서 진술하면서 명의 대여 기타 그와 유사한 표현을 사용한 적이 있다 하여 그것만으로 가벼이 명의 대여 사실을 인정하여서는 아니된다( 대법원 2003. 5. 13. 선고 2002도7425 판결 등 참조).
위 법리와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이 그 판시와 같은 사실을 인정한 다음, 피고인 5 주식회사가 이 사건 공사의 수급에 실질적으로 관여하였고 거의 전 공정을 스스로 시공하였다고 보아 이 사건 명의 대여에 의한 건설산업기본법 위반의 점에 대하여 그 범죄의 증명이 없다는 이유로 피고인들에게 각 무죄를 선고한 조치는 정당한 것으로 수긍이 가고, 거기에 상고이유의 주장과 같은 채증법칙 위반으로 인한 사실오인이나 법리오해 등의 위법이 없다.
3. 그러므로 상고를 모두 기각하기로 하여 관여 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박시환(재판장) 김용담 박일환 김능환(주심)

(출처 : 대법원 2007. 5. 11. 선고 2005도6668 판결[사기·변조사문서행사·건설산업기본법위반] > 종합법률정보 판례)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수
  건설산업기본법상의 명의대여 김인숙변호사 2017/09/18 26
210   건설산업기본법상의 명의대여 김인숙변호사 2017/09/18 27
209   변호인 참여권(10진정0421700) 김인숙변호사 2017/06/16 19
208   변호인 참여권(2008모793) 김인숙변호사 2017/06/16 24
207   특경법 제 7조의 알선등 김인숙변호사 2017/05/23 28
206   사문서위조 판례 김인숙변호사 2016/11/24 324
205   군 수사와 사법제도 현황 및 개선방안 연구 김인숙변호사 2016/10/05 119
204 비밀글입니다  증거보전신청방법 등 김인숙변호사 2016/09/13 3
203 비밀글입니다  유에스비 증거능력 김인숙변호사 2016/05/30 2
202 비밀글입니다  검사의 지위 김인숙변호사 2016/02/19 3
201   강제추행죄에 있어서 폭행의 형태와 정도 김인숙변호사 2015/11/11 265
200   군형법상 강제추행 김인숙변호사 2015/11/11 318
199   군 강제추행 김인숙변호사 2015/11/11 317
198   인감증명서 변조 김인숙변호사 2015/11/05 409
197   업무방해죄의 업무2 김인숙변호사 2015/10/19 297
1 [2][3][4][5][6][7][8][9][10]..[1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