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 뉴스 입니다.
    보다 빠른 법률에 관한 소식을 전해 드리겠습니다.
검색할 제목,내용의 키워드를 입력하세요 
  59  1/6 회원로그인   
   
이름   김인숙변호사 
제목   사실혼 관계 파탄 땐 전세자금 전액 반환해야 
사실혼 관계 파탄 땐 전세자금 전액 반환해야
대법원, “법률상 혼인 불성립 해제조건으로 한 증여에 해당”... 반만 되돌려 주라고 한 원심파기


결혼후 혼인신고를 하지 않아 사실혼 상태에서 혼인생활이 파탄난 경우에는 배우자의 부모에게서 받은 전세자금을 전부 반환해야 한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2부(주심 柳志潭 대법관)는 한모씨(67)가 "딸과 결혼할 때 준 전세자금 1억1천만원을 돌려달라"며 전 사위 이모씨(41)를 상대로 낸 증여물반환소송 상고심(2004다50303)에서 원고 일부패소판결을 내린 원심을 파기하고 지난달 27일 사건을 대구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가 피고에게 전세금을 교부한 것은 상당한 기간내에 법률상 혼인이 불성립할 것을 해제조건으로 하는 증여이며, 또 '상당한 기간'의 여부는 혼인의 발단 및 경위, 부부공동체의 형태, 공동생활의 기간 및 상황, 자녀의 유무, 부부로서의 대외적 관계 등 여러가지 사정을 종합해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혼인신고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주말에만 동거하는 비정상적 동거생활이 유지됐을뿐 아니라 서로 불화가 계속되던중 6개월만에 사실혼관계가 파탄에 이른 점에 비춰 보면 원고의 증여에 있어 상당한 기간내에 법률상 혼인이 불성립한다는 해제조건은 확정됐다"며 "결혼생활이 단기간에 파탄된 점에 비춰보면 전세금은 전액 원고에게 반환돼야 한다고 보는 것이 형평의 원칙에 부합하므로 반만 원고에게 반환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한 원심은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한씨는 지난 2002년 피고가 자신의 딸과 결혼식을 올렸으나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불화로 6개월만에 사실혼관계를 파기하자 전세자금으로 준 1억1천만원을 돌려달라며 소송을 내 1심에서는 전부승소했으나, 2심에서는 일부패소했었다.  

정성윤 기자 jung@lawtimes.co.kr  

[출처 : 인터넷법률신문 2005-06-07]